커뮤니티

미래문화의 큰별
어린이의 어린이에 의한 어린이를 위한 극단서울

자유게시판

작성자 이승훈 작성일 2012-10-15
첨부
두바이 공연을 마치고

흐익... 1주일이라는 시간이 벌써 흐르고 한국으로 왔다.
(두바이 그립다. ㅠㅠㅠ)

춘향전 첫공은 사립학교에서 했다. 사립이라서 모두다 똑같은 교복을 입고 있는 학생들이 있었다. 공연이 시작하자 역시 반응은 뜨거웠다. 근데 공연을 할때도 공연을 시작하기 전에도 학생들 쪽은 너무 시끄러웠다. 4장을 하는 도중 우리가 너무 못해서 이기도 하고 학생들이 너무
시끄러워 이기도 해서 단장님이 하시는 말씀이...
"마돈나 xx하고 새로운 법 발표하고 바로 엔딩 들어간다." 라고 말씀하셨다. 끝나고 나니 너무 허무한 기분이
들었다. 막공때라도 잘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첫공은 너무 황당하고 허무한 공연이었다.

막공은 우리를 아주 많이 대접해주는 아시아나 호텔에서 공연을 했다. VIP 석에 있는 유명한분들도 많이 오셔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3배로 늘어났다.
우리들에게 맛나는 음식들을 제공해주고, 두바이에서는
비싼 물도 무료로 제공해주시고 아주 좋은 방에서 생활하게 해준 호텔에서 공연을 해서 더더욱 난 다짐을 했다.
그러나 난 오프닝때부터 실수를 했다. 다른 장면에서라도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러나 계속 계속 계속
실수를 했다. 공연이 끝나자 후회가 많이 남았다.
나는 정말 시간을 되돌리고 싶을 정도로 후회가 되었지만, 우리 춘향공연은 정말 좋은 반응과 호응을 얻고 막을 내렸다.

다음날은 사파리 투어를 했다. 스릴 넘쳤던 사막 드라이브(?) 정말 재밌었다. 또 낙타 타기도 정말 재밌었다.
듣기로는 낙타는 난폭한 성격을 가졌다는 걸로 알고있어서 타기전 약간 겁이 나기도 했는데 나중에 타고 내리니
한번 더타고 싶은 기분도 들었다. 또 두바이에 떠나기전 쇼핑도했다. 학교 친구들, 선생님, 부모님 선물 사느라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ㅇ@

그렇게 또 시간이 많은 시간이 지나서 난 한국행 비행기를 타 한국에 도착했다.
정말 보람있고 재밌었던 시간이었다.

(또 춘향공연을 하게 된다면 두바이 공연보다도 훨씬 더
좋은 공연을 올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지현 xx?? 마돈나 색o 말하는 거야? 2012.10.20